‘시간’ V라이브 돌연 취소…김정현 태도 논란과 무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정현이 20일 오후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시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MBC

‘시간’ 김정현/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의 V라이브가 취소됐다.

‘시간’의 관계자는 20일 텐아시아에 “‘시간’ 제작진은 지체된 시간으로 인해 배우들의 일정에 차질이 있다고 판단돼 회의 끝에 V라이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간’은 이날 제작발표회 후 오후 4시 30분 V라이브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취소했다.

‘시간’ 관계자는 V라이브 취소가 제작발표회에서 불거진 배우 김정현의 태도 논란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현은 이날 오후 열린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한 표정으로 일관했다. 또한 포토타임에서 배우 서현이 팔짱을 끼려하자 거절하기도 했다. 이에 취재진으로부터 “캐릭터에 깊이 몰입한 것인지, 기분이 안 좋은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고 답했다.

‘시간’은 누구에게나 유한하게 주어진 시간을 모티프로, 결정적인 매 순간의 저마다 다른 선택으로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네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이리와 안아줘’ 후속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