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강동원 “30kg 강화복…무거운 이유 있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동원,인랑

영화 ‘인랑’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강동원/ 사진=이승현 기자

배우 강동원이 영화 ‘인랑’에서 착용한 30kg에 육박하는 강화복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2시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인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 김지운 감독이 참석했다.

강동원은 “강화복이 너무 무거워서 ‘이게 원래 이렇게 무겁냐. 할리우드 배우들도 진짜 이런 걸 입고 연기하느냐’고 강화복을 만드신 분들께 물어봤다”며 “그 분들이 돈을 더 쓰면 가볍게 만들 수 있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강동원은 “아…우리는 제작비가 미국처럼 많지는 않으니까. 열심히 배워야 겠다고 생각했다”며 “맨처음 강화복을 입었을 때 설마 했는데 감독님께서 ‘당연히 네가 해야지’ 라고 하셨다. 많이 힘들것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열심히 했다. 대역을 많이 안 쓰는 편인데 지금까지 한 액션 영화 중에 그나마 많이 썼다”고 말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을 배경으로 한다.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담았다. 오는 2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