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승리 “YG 미래는 굉장히 밝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승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가수 승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예민하고 민감한 질문입니다. 솔직하게 대답할까요?”

그룹 빅뱅 승리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미래’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20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 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솔로 첫 정규음반 ‘더 그레이트 승리(THE GREAT SEUNGRI)’의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단 한 번도 YG를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면서 “누구보다 YG를 사랑하고 애정하는 소속 가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리는 “YG는 현재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요식업부터 코스메틱, 스포츠 등인데 모든 사업에 중심은 한류다. 한류 콘텐츠를 묶어서 알리려고 노력하는 회사”라고 소개했다. YG가 다양한 사업으로 한류를 세계화하는데 한몫한다는 것.

이어 YG 소속 가수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위너·아이콘·블랙핑크의 뒤를 이을 친구들도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내가 생각하는 YG의 미래는 굉장히 밝다”고 힘줘 말했다.

승리는 현재 YG 내 계열사 YGX엔터테인먼트의 대표도 맡고 있다. 래퍼와 DJ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소속돼 있다. 이에 대해 “양현석 YG 회장님이 계열사 YGX에도 힘을 실어주고 있다. 회장님과는 다른 시선으로 직접 신인을 발굴하는 작업을 한다”며 “YG 소속 가수가 계열사 엔터테인먼트 사장이 돼 훌륭한 가수를 내놓는 일도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승리는 새 음반의 발매를 알리는 간담회였지만 어떤 질문도 피하지 않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답했다. 솔로 가수로는 처음 발표하는 정규 음반인 만큼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다. 타이틀곡 ‘셋 셀테니 (1, 2, 3!)’를 비롯해 총 9곡을 담았다.

그룹 빅뱅 승리. / 사진제공=YG엔테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 / 사진제공=YG엔테테인먼트

‘셋 셀테니’는 YG 소속 프로듀서 테디가 만들었으며, 록·팝 라인의 댄스 곡이다. 승리 특유의 힘과 유쾌함이 돋보인다.

승리는 “10년 넘게 빅뱅 멤버로 활동하면서 쌓은 노하우를 녹였다”며 “YG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는 만큼 결과로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데뷔 초에는 욕심과 야망이 컸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천천히 한 계단씩 올라가고 싶다”면서도 “빅뱅이라는 이름을 앞세워 활동하는 것이니까 이번 활동을 승리의 전성기로 만들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승리는 ‘셋 셀테니 (1, 2, 3!)’로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8월 4일과 5일 서울을 시작으로, 혼자서는 처음 전국 투어 콘서트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