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김지운 감독 “최민호 상처 받을까봐 친절하게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인랑' 김지운 감독/ 사진=이승현 기자

영화 ‘인랑’ 김지운 감독/ 사진=이승현 기자

영화 ‘인랑’의 김지운 감독이 최민호를 칭찬했다.

20일 오후 2시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인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 김지운 감독이 참석했다.

김지운 감독은 짧은 분량임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최민호에 대해 “요즘은 아이돌, 연기자 구분이 없지 않나. 아이돌 출신이라는 선입견을 갖거나 색안경을 끼고 볼 필요는 없을 거 같다”며 “그중에서도 연기 욕심 많고, 연기에 대한 생각이 깊은 사람이 최민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연기 디렉션을 할 때 더 세심하게, 더 친절하게 했다. 혹시라도 상처 받아서 ‘다신 연기 안 할 거야’ 이런 얘기는 들으면 안 되지 않나”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 생각 이런 것들을 상처받지 않고 끄집어 낼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호는 “좋은 말씀에 감동 받았다. 감독님께서 세밀하게 연기를 지도해 주셨다”며 “감독님 말씀을 잘 듣고 촬영에 임했더니 잘 나온 것 같다. 100% 감독님께서 만들어 주셨다”고 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을 배경으로 한다.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담았다. 오는 2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