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YG에서 서열 많이 올랐다…최고의 결과 만들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승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가수 승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5년 만에 솔로 가수로 돌아온 그룹 빅뱅 승리가 “이번 음반에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녹였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CGV 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열린 솔로 첫 정규음반 ‘더 그레이트 승리(THE GREAT SEUNGRI)’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다.

승리는 “YG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최고의 프로듀서팀과 음악 작업을 했다. 성장하고 노련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한다. 타이틀곡은 ‘셋 셀테니(1, 2, 3!)’로, 프로듀서 테디가 작사·작곡을 맡았다. 록·팝 라인의 댄스 장르이다. 이번 음반에 다채로운 장르의 9곡을 수록해 듣는 즐거움을 높였다.

승리는 “후배들과의 경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의 음악 활동을 응원한다”며 “혼자여서 부담이 크지만 다른 가수들과 경쟁한다는 생각보다, 열심히 해서 나만의 스타일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강조했다.

군 복무 중인 빅뱅 멤버들의 빈자리를 채우겠다고 밝힌 그는 “항상 멤버들에게 밀려 뒷전이었는데, YG엔터테인먼트 내에서 서열이 많이 올라왔다”면서 “양현석 회장님에게 신뢰를 얻은 것 같다. 오랫동안 YG 소속으로 활동한 가수, 빅뱅의 멤버로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는 것에 대해서 결과로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부심을 갖고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