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타일러, 6개국어 섭렵한 뇌섹남…논리정연한 설명에 입이 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라운 토요일' 타잍러(왼쪽터), /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 타잍러(왼쪽터), /사진제공=tvN

뇌섹남 타일러와 톱모델 한현민이 오는 21일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에 출연한다.

‘놀라운 토요일’의 ‘도레미 마켓’ 코너에서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는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이날 방송에서 타일러와 한현민은 노래 받아쓰기에 나선다.

타일러는 6개 국어에 능통한 능력자답게 문맥을 통해 가사를 유추해내 멤버들의 입을 딱 벌어지게 만든다. 한국어 강의를 방불케 하는 타일러의 논리정연한 설명에 혜리는 “진짜 신기하다. 설득된다”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한현민은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과 구수한 입담으로 멤버들에게 큰 웃음을 안긴다. 박나래가 앞으로 키가 더 클 수도 있냐고 묻자 한현민은 “이번에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는데 드디어 성장판이 닫혔다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그는 한해의 노래를 좋아해서 많이 들었다 말하고 걸스데이를 보고 반했던 일화를 공개하는 등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과의 케미를 뽐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출연진은 카라악동뮤지션코요테스컬 중 어떤 가수의 노래를 받아쓸 것인지 고른다고민 끝에 멤버들은 가수를 선택한다. 하지만 미션곡의 제목을 들은 키는 “이 노래를 안다노래가 정말 빠르다며 멤버들을 겁먹게 했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