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조세호, 버스에서도 멈추지 않는 ‘만두 먹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뭉쳐야 뜬다' 조세호의 만두 먹방.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조세호의 만두 먹방. /사진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의 중국 패키지에서 조세호가 무한 먹방을 선보였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는 패키지 팀이 1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만두집에 찾아간다. 유명 음식점에 도착한 팀원들은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독특한 향신료를 사용한 현지 음식에 초반에는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가운데에서 조세호는 유일하게 무아지경이 돼 식사를 했다.

바라보기만 해도 식욕을 자극하는 조세호의 먹는 모습은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을 흐뭇하게 했다. 그러나 그 모습도 잠시, 멤버들은 점점 경악하고 말았다. 조세호가 앉은 자리에서 만두 몇 판을 혼자 해치운 것도 모자라 포장까지 해 이동하는 버스 안에서도 ‘무한 만두 먹방’을 펼쳤기 때문.

그의 지칠 줄 모르는 ‘먹부림’을 넋 놓고 바라보던 멤버들은 고개를 저었다. 조세호는 “이렇게 먹어도 배가 안 부르다”고 수줍게 고백해 현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맛깔 나는 만두 먹방을 선보이는 조세호의 모습은 22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