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이항나, “영화 ‘4등’ 캐릭터…사람들이 이렇게 싫어할 줄 몰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배우 이항나가 JTBC ‘방구석1열’에서 영화 ‘4등’과 관련된 뒷 얘기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띵작 매치’ 코너에서는 아이들의 성장 이야기를 담은 영화 ‘4등’과 ‘우리들’이 소개된다. 소아청소년정신과 서천석 박사와 홍지영 감독, 영화 ‘4등’의 주역, 배우 이항나 등이 출연한다. 

영화 ‘4등’은 아이들의 인권을 다룬 영화다. 최근 녹화에서 MC 윤종신은 이항나가 연기한 캐릭터 ‘정애’에 대해 “이 영화에서 독한 사람을 진짜 독하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항나는 “연기 할 때는 ‘독한 엄마’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내가 연기한 엄마 캐릭터를 (사람들이) 이렇게 싫어할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또한 영화 속에서 명장면으로 꼽히는 수영 코치 광수(박해준)와 정애(이항나)가 대립하며 울분을 토하는 장면은 원래 시나리오에 없는 부분이었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이항나는 “정지우 감독님이 즉흥적으로 만들어낸 장면이었고 대사도 없었다. 광수와 대립하는 연기를 하던 중 감정이 격해져 ‘우리 아이를 다시 가르쳐달라’는 대사를 했다. 그러자 박해준이 ‘니 없으면 (금메달) 딴다’고 애드리브를 하더라”라며 예상치 못한 순간 탄생한 명대사의 비화를 설명했다.

이밖에도 이날 녹화에서는 아이들의 성장을 그린 두 영화가 선정된 만큼 자녀를 둔 출연자들은 여느 때보다 집중하는 모습으로 서로의 고충을 이야기했다는 후문이다.

 ‘방구석1열’은 20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