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신 스틸러’ 홍승범, “실제로는 나쁜 사람 아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홍승범/사진제공=콘텐츠Y

배우 홍승범/사진제공=콘텐츠Y

MBC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 출연했던 배우 홍승범이 “실제로는 염지홍처럼 나쁜 사람이 아니다”라며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홍승범은 지난 19일 종영한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피고인으로 법정에 출석한 염지홍(홍승범)으로 열연했다.

염지홍은 과거 윤희재(허준호)의 추종자였던 것과 180도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지홍은 과거 윤희재가 어린 나무(남다름)에게 당했던 것을 언급하며 “너도 우리 아버지랑 똑같다. 겁쟁이에, 아무것도 못하는 놈이다. 내가 널 그냥 망치로 갈겼어야 했다”며 발악했다. 믿고 따르던 윤희재의 실체에 대한 실망과 배신감에 사로잡힌 모습으로 강렬하게 퇴장했다.

홍승범은 ‘이리와 안아줘’에서 선 굵은 존재감을 보였다. 방송 중반 새롭게 합류한 그는 사이코패스의 성향부터 뻔뻔한 악인의 모습까지 실감 나게 소화했다.

소속사 콘텐츠Y에 따르면 홍승범은 “멋진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며 “실제로는 염지홍처럼 나쁜 사람이 아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