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매연, “음원 사재기 문제, 적극 대처 필요…전문가들 자리 만들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한국매니지먼트연합로고 / 사진제공=(사)한국매니지먼트연합

(사)한국매니지먼트연합로고 / 사진제공=(사)한국매니지먼트연합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회장 신주학, 이하 한매연)이 “음원 사재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20일 주장했다.

한매연은 최근 닐로부터 숀까지 음원 사재기 논란이 계속됨에 따라 이 문제를 연합 차원에서 논의하고 공정한 음원 경쟁을 위해 관련 전문가 회의로 이 문제에 대한 대안을 마련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신주학 한매연 회장은 “지난 닐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우리는 관련 기관을 통해 발 빠르게 이 내용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도 조사를 통해 논란에 대한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제보했다. 그럼에도 결국 누구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그 결과가 매번 이렇게 음원 차트에 누가 반짝 1위만 하면 우선 사재기 의혹부터 하는 상황이다. 이는 노래를 하는 가수에게도 상처가 되고, 음원 차트를 통해 음악을 구매하는 구매자들에게도 불신만 발생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또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결국 대중음악산업의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빠른 시간 내에 문화부와 조율해 전문가들이 모일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보겠다. 더 이상 이 문제로 대중음악을 아끼는 팬들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산업계가 자정작용 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장기적으로 대중음악이 팬들의 사랑 속에서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노력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