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주·이엘리야, 영화 ‘엑스텐(가제)’ 주연 출연 확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일주(왼쪽), 이엘리야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지일주(왼쪽), 이엘리야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지일주와 이엘리야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이 “두 배우가 영화 ‘엑스텐(가제)’에 주연으로 출연한다”고 19일 밝혔다.

‘엑스텐(가제)’는 장애인 양궁선수와 폐소공포증을 가진 로봇공학도의 성장을 그리는 재기발랄 청춘 영화로, 각본과 연출은 이장희 감독이 맡았다.

그 가운데 지일주는 유년 시절 내면의 상처로 인해 폐소공포증을 가지게 된 로봇 공학도 휘소 역을 맡는다.

이엘리야는 첼리스트를 꿈꾸는 촉망 받는 음악학도였으나 불의의 사고로 하반신 마비가 된 장애인 양궁선수 혜진을 연기한다.

두 사람은 각자가 지닌 아픔과 상처를 통해 본인을 돌아보고 극복해 나가며 유쾌한 여정을 그려낼 예정이다.

‘엑스텐(가제)’은 이달 말 크랭크인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