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 하세요?”…MBC ‘구내식당’의 생생한 직장 탐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내식당' /사진제공=MBC

‘구내식당’ 스틸/사진제공=MBC

MBC 새 예능프로그램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가 19일 처음 방송된다.

‘구내식당’은 이상민, 성시경, 김영철, 조우종이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회사의 A부터 Z까지 구석구석 탐방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프로그램. 출연자들은 직접 일터를 찾아가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이상민과 성시경은 MC로 첫 호흡을 맞춘다. 그동안 방송에서 성시경 성대모사를 해오던 김영철은 실제 성시경 앞에서도 그의 혼을 쏙 빼놓으며 극과 극의 앙숙 케미를 형성했다. ‘퇴직자 대표’로 나선 조우종은 웃음과 정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예능인 잡는 기자’로 불리는 MBC 염규현 기자의 등장에 긴장을 늦추지 못했다. 최근 북미정상회담 통역가로 실시간검색어 1위를 장악했던 안현모도 출연한다.

‘구내식당’은 국내 70만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좋은 지침서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대표 산업군별 기업을 선정해 누가, 어떤 일을, 어디서, 왜 하는지부터 점심시간 뭘 먹는지까지 보여주며 회사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시킨다.

‘구내식당’은 19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