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아야 귀국’ 21일 촬영 돌입…지석진 vs 이특 ‘홈쇼핑 완판’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팔아야 귀국' 프로그램 로고/사진제공=채널A

‘팔아야 귀국’ 프로그램 로고/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예능프로그램 ‘팔아야 귀국’이 오는 21일 오전 11시 광화문 채널A 앞 동아광장에서의 첫 촬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제작에 들어간다.

‘팔아야 귀국’은 글로벌 한류스타 8명이 두 팀을 이뤄 국내 우수 제품을 각각 말레이시아와 태국의 홈쇼핑에서 ‘완판(완전판매)’하는 것에 도전하는 ‘리얼 게임’ 쇼. 우리나라 홈쇼핑과는 또 다른 이색적인 해외 홈쇼핑 문화를 엿보고 그 속에서 좌충우돌 적응해가는 스타들의 모습을 보는 것이 재미 포인트다.

21일 첫 촬영에는 말레이시아 ‘지’라인 팀 지석진·양세찬·성종·제아와 태국 ‘특’라인 팀 이특·신동·장도연·이용진 등 8명 멤버가 모인다. 해외 촬영을 앞두고 멤버들끼리 만나 자신들의 능력을 선보이는 일종의 몸풀기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된다. 멤버들은 일반 시민들과 함께 깜짝 놀랄만한 신개념 판매전략을 제안한다.

두 팀은 이번 국내 촬영을 마치고 각기 출국해 현지 홈쇼핑에서 동시간대 생방송으로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세 번의 기회를 받게 된다. ‘완판’에 성공한 팀은 엄청난 보상을 받으며 귀국하지만, 실패한 팀은 현지에 남아 남은 제품을 모두 판매해야 한다.

멤버들은 언어가 통하지 않는 환경 속에서도 현지인들과 소통하려 노력하고 서로 돕고 의지하며 협동할 예정이다. 또한 말레이시아, 태국의 명소들을 돌아다니며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쏠쏠할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팔아야 귀국’은 9월경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