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밴쯔, ‘먹방 대모’ 이영자 무릎 꿇린 사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랜선라이프' 밴쯔/사진제공=JTBC

‘랜선라이프’ 밴쯔/사진제공=JTBC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먹방 대모 이영자가 밴쯔 먹방에 “좌절감을 느꼈다”며 심정을 토로했다.

오는 20일 방송될 ‘랜선라이프’에서는 방송 5주년을 맞이한 먹방 크리에이터 밴쯔의 특별한 생방송이 펼쳐진다. 이영자는 보고도 못 믿을 밴쯔의 먹방 스케일에 열광하며 흥분을 쉽게 가라앉히지 못했다.

이영자는 밴쯔 먹방에 심취한 나머지 “엄지만 치켜들지 말고 맛을 설명해주세요”라며 간절히 맛 표현을 요구하며 영상에 빠져들었다. 또한 “처음으로 좌절감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밴쯔의 5주년 기념 생방송은 ‘고작시리즈’로 진행됐다. 신박한 아이디어와 센스로 꽃 피운 5주년 방송의 전말도 펼쳐질 예정이다.

이영자의 맛있는 전의(?)를 상실하게 만든 밴쯔의 특급 먹방은 오는 20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