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정유미, 박서준 ‘여사친’으로 특별 출연…박민영 질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정유미/ 사진제공=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 정유미/ 사진제공=tvN

‘윰블리’ 정유미가 오늘(19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4화에 특급 카메오로 등장한다.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박서준, 박민영, 정유미가 한 자리에 있는 ‘삼자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가 영준의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을 방문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준의 오랜 지인이자 ‘여사친'(여자사람친구)으로 정유미가 출연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사뭇 다른 표정의 영준과 미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식당 앞에 있는 유미를 발견한 영준은 마치 막내 여동생을 보듯 흐뭇한 표정을 짓는다. 반면 그의 곁에 있는 미소는 유미를 발견하고 살짝 놀란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멈춰선 모습이다.

이어 두 사람을 향해 반갑게 인사하는 유미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영준은 연인인 미소를 유미에게 소개하고 있고, 유미는 맞은 편에 서있는 미소를 향해 환한 건치미소를 지으며 악수를 청하고 있다.

특히 좀처럼 질투심을 드러낸 적 없는 미소의 질투하는 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미소는 두 눈을 크게 부릅뜨고 입술을 굳게 다물고 있다. 늘 평정심을 유지하는 그녀가 적잖이 당황했음을 느낄 수 있다. 사실 미소는 영준의 지인이 여자인 것을 모르고 있던 상황. 이에 유미의 등장이 영준-미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흔쾌히 카메오 출연을 수락한 정유미에게 감사를 전한다. 투박 커플 사이에 귀여운 긴장감을 유발하는 연기부터 박서준 따라잡기까지 열연을 펼쳐 감탄을 금치 못했다”며 “특히 그동안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박민영의 귀여운 질투가 담길 예정이다. 또한 이로 인해 더욱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내는 투박 커플의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6주 연속 화제성 1위를 차지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 시간대 수목 드라마 시청률 1위를 수성하는 등 적수 없는 수목극 최강자로 흥행 쾌속질주를 이어 가고 있다. 오늘(19일) 밤 9시 30분 14화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