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측 “음원 차트 조작 관련, 오늘(19일) 검찰에 정식 수사의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숀. / 사진제공=엠넷닷컴 캡처

가수 숀. / 사진제공=엠넷닷컴 캡처

가수 숀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음반의 수록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으로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해 ‘차트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숀 측은 “검찰에 정식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숀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디씨톰 엔터테인먼트는 19일 “숀의 음원 차트 조작과 관련해 명확한 진위여부 확인을 위해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정식 수사의뢰요청서를 접수했다”고 했다.

이어 “숀의 음반 ‘SHAUN-WAY BACK HOME’의 불법 이용 내역 조사 및 발매 이후의 시간대별, 이용자별, 상세 이용내역의 제공을 문의한 주요 음원 사이트와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선 적절한 답변을 받지 못해 아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고 명확한 검찰 수사를 통해 이번 논란이 말끔히 해소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