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김구라 초대해서 ‘독설 VS 뇌피셜’로 붙어보고 싶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이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의 웹 예능 ‘뇌피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이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의 웹 예능 ‘뇌피셜’ 공동 인터뷰에 참석해 게스트들에 대해 말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김종민이 김구라와 토론 대결을 펼치고 싶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 웹 예능 ‘뇌피셜’ 공동 인터뷰에서다.

‘뇌피셜’은 김종민과 그에 맞서는 스타 게스트들이 매주 벌이는 토론을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의 게스트로는 신지를 포함해 제시, 홍진영, 다이아의 정채연, 김희철, 하하 등이 출연했다.

김종민은 “신지는 프로그램의 느낌을 재밌어해서 초대해서 배틀을 했다. 확실히 잘 했다. 말도 잘 하니까 제가 쉽지는 않았다. 저를 너무 잘 알기 때문에 상대하게 어려운 상대였다. 수위를  어디까지 해야되는지가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초대하고 싶은 사람은 ‘썰전’의 김구라다. ‘뇌피셜’로 붙어보고 싶다. 독설을 해더라도 저도 독설하면 되니까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뇌피셜’은 19일 오후 5시에 처음 방송되며 매주 목요일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