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보라, 영화 ‘굿바이 썸머’ 주연 확정…래퍼 원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김보라/사진제공= sidusHQ

배우 김보라/사진제공= sidusHQ

배우 김보라가 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한다.

‘굿바이 썸머’는 첫사랑을 시작하는 10대 청춘들의 좌충우돌 이야기다. 시한부 소년 현재(정제원)의 고백을 받고 고민에 빠진 수민(김보라)이의 감성 로맨스를 담는다.

김보라는 극 중 현재의 첫사랑의 주인공 수민 역을 맡았다. 연애보다는 학업에 충실한 고3 수험생이지만 그의 고백 이후 사랑의 감정에 눈뜨게 된다.

이에 대해 김보라는 “‘굿바이 썸머’는 처음 대본을 읽을 때부터 감정이입이 너무 잘 돼서 꼭 참여하고 싶었던 작품이다. 내가 경험해본 적 없던 장르이기 때문에 더욱 기대된다”며 “어느 여름 날의 풋풋하고 아련한 사랑과 우정을 그린 ‘굿바이 썸머’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보라는 영화 ‘삼례’에서 신비롭고 당돌한 인물 ‘희인’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드라마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부모님과의 갈등으로 상처받은 문제아 ‘서연’ 역으로 호평받았다.

‘굿바이 썸머’는 19일 크랭크인 해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