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정제원(ONE), 영화 ‘굿바이 썸머’ 캐스팅…첫 스크린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제원/사진제공=YG

정제원/사진제공=YG

래퍼 원(정제원)이 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로 스크린에 도전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정제원이  굿바이 썸머로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굿바이 썸머’는 열아홉, 시한부 소년 현재(정제원)의 사랑 고백을 받고 고민에 빠진 친구 수민(김보라)과 또래들이 펼치는 청춘 로맨스 영화다.

정제원은 극 중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시한부 소년 현재 역을 맡았다.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다른 친구들처럼 수능 공부도 하고 첫사랑에게 용기 있게 고백도 건네는 영락없는 사춘기 고등학생이다.

정제원은 “첫 영화라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책임감도 크다. 감독님의 조언을 잘 새겨 듣고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래퍼에서 배우로 본격 발돋움을 시작한 정제원은 올해 초 tvN 드라마 ‘화유기’와 단막극 ‘문집’을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화유기’에서는 방물장수의 손자로 출연해 신비한 매력을 보였다. 마지막에는 그가 우마왕(차승원)의 아들임이 밝혀지면서 반전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문집’에서는 아련한 첫사랑 역할을 소화했다.

‘굿바이 썸머’는 오는 19일 크랭크인해 올 하반기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