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3차 티저 공개…실제 사건 극화해 기대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3차 티저 캡처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3차 티저 캡처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의 3차 티저가 공개됐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친판사’ 첫 방송이 시작된다.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 실제 사건을 모티프로 극화했다.

19일 공개된 3차 티저는 전과5범과 판사, 극중 윤시윤의 두 모습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이어 이 드라마가 다루고자 하는 결코 쉽지 않은 문제들을 차례차례 보여준다. 강압적인 상황을 담은 장면들과 함께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라고…”라는 한 여성의 내레이션이 등장하는 한편 “말 안 듣는 애 때린 게 죄입니까?”라는 비상식적인 대사도 들려온다.

여기에 방점을 찍는 것이 ‘법은 주먹 앞에 나약하고, 정의는 권력 앞에 무력하지, 누가 그들을 심판할 것인가’라는 강렬한 표어. 현 시대상을 그대로 담아낸 듯 촌철살인의 표어는 ‘친판사’가 그려낼 이야기의 묵직함과 메시지의 힘을 기대하게 만든다.

치열함과 처절함, 유쾌함을 넘나드는 배우들의 열연도 빼놓을 수 없다. 전과5범과 판사를 넘나드는 윤시윤의 열연은 특유의 에너지와 맞물려 보는 이를 지루할 틈 없이 만든다. 이유영의 섬세한 감정열연, 박병은과 나라의 캐릭터 표현력, 씬스틸러 성동일까지. 그야말로 단 한 순간도 눈 뗄 수 없을 만큼 막강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