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유민상·김준현, 위대한 한 끼 大성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유민상·김준현의 숟가락 나들이가 안방극장에 배부른 웃음을 선사했다. 이들은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했다.

휴게소 음식을 먹으면서 시작한 이날 방송은 유민상·김준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첫 번째 집에서 한 번에 한 끼 먹기를 성공한 유민상은 의도하지 않게 의사 부부의 집에 들어갔다. 건강 상태 검진을 받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건강식 한 끼 밥상을 맛 본 그는 밥상 위 음식을 단숨에 먹었고, 심지아 한 그릇을 추가해 ‘먹방(먹는 방송)’을 제대로 보여줬다.

반면 연이어 한 끼에 실패한 김준현은 폭우를 뚫고 결국 감격스러운 한 끼 먹기에 성공했다. 집 안에 있는 기타를 이용해 감미롭게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까지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부대찌개를 맛있게 먹는 노하우도 전수했다.

이처럼 유민상과 김준현은 대표 ‘먹방’ 스타답게 대체불가한 한 끼의 진수를 보여줘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