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H 후이 “새로운 창법을 시도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리플h,쇼케이스

그룹 트리플H.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트리플H 후이가 18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레트로 퓨처리즘(REtro Futurism)’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번에는 창법을 바꿨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첫 번째 미니음반 ‘199X’로 활동을 시작한 트리플H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 후이와 이던이 뭉쳐 만든 프로젝트 그룹이다.

1년 만에 컴백한 이들은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레트로 퓨처(RETRO FUTURE)’를 비롯해 ‘느낌’ ‘쇼 미(Show Me)’ 등 4곡을 담았다. ‘레트로 퓨처’는 복고풍의 장르로, 현아와 이던이 작사·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후이는 첫 음반과 달라진 점으로 “다양한 창법”을 꼽았다. 그러면서 “녹음을 할 때 작곡가가 ‘앓는 창법’을 요청해서 1970년, 1980년대 유행한 창법을 가미했다”고 설명했다.

트리플H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