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백예린, JYP 연습생 친분…편안한 분위기서 녹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청하 쇼케이스

가수 청하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미니 3집 앨범 ‘블루밍 블루(Blooming Blu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청하가 백예린에게 선물 받은 자작곡을 언급하면서 “편안한 분위기에서 녹음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청하는 18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 메사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블루밍 블루(Blooming Blu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자작곡 ‘프롬 나우 온(From Now On)’을 선물해준 백예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청하는 과거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하던 시절 백예린과 연을 맺었다. 데뷔 이후 연락이 뜸해졌다가 이번 음반을 작업하면서 다시 연이 닿았다.

백예린은 청하를 위해 자신이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노래를 선물했다고 한다. 청하는 “예린이가 ‘언니가 잘 되고 있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내가 애정을 갖고 있는 노래를 줄 수 있어서 더 기쁘다’고 했다”며 “이번 음반에서 ‘프롬 나우 온’이 가장 빨리 녹음을 마쳤다. 자연스럽게 편안한 분위기에서 녹음할 수 있었다. 다시 한 번 예린이에게 고맙다”고 했다.

음반 제목 ‘블루밍 블루’는 활짝 피어나 짙어진 푸른색처럼 더욱 성장한 청하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러브 유(Love U)’를 포함해 모두 5곡이 실린다.

청하는 이날 오후 6시 ‘블루밍 블루’를 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