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윤영, 공포영화 ‘0.0MHz’ 합류…정은지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최윤영/사진제공=래몽래인

배우 최윤영/사진제공=래몽래인

 배우 최윤영이 영화 ‘0.0MHz’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탐사동호회 ‘0.0MHz’ 회원들이 한 흉가에서 겪는 이야기를 그린 공포영화다.2012년 연재된 장작 작가의 인기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영화 ‘고사 두번째 이야기 : 교생실습’과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시즌2’를 연출한 유선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앞서 에이핑크 정은지와 인피니트 이성열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화제를 모았다.

최윤영은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고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영화 ‘마이 블랙 미니드레스’ ‘무서운 이야기’ ‘코리아’ ‘커플링’ ‘그댄 나의 뱀파이어’ 등에도 출연했다.

 ‘0.0MHz’는 7월 말 크랭크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