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신혜선X양세종, 13년 전 사고로 얽힌 인연…본편 예고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본편 예고 영상/사진제공=본팩토리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본편 예고 영상/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의 지금까지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본편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23일 처음 방송될 ‘서른이지만’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이 가운데 우서리(신혜선 분)와 공우진(양세종 분)의 인생을 바꿔 놓은 13년 전 이야기가 담긴 ‘서른이지만’의 본편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예고 영상은 공허한 눈빛으로 주위를 둘러보는 서리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열일곱 우진(윤찬영 분)은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고스란히 맞으며 슬픈 눈빛을 띤 채 “나 때문에”라고 말한다. 이어 노수미라는 이름표가 달린 체육복을 입고 육교 위에 서 있는 열일곱 서리(박시은 분)를 바라보는 열일곱 우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때 서리와 우진의 인생을 요동치게 만든 13년 전 사건이 발생한다. 버스에 타 있는 열일곱 서리에게 “이번 말고 한 정거장 더 가서 내려요”라고 말하고 부끄러운 듯 서둘러 내리는 열일곱 우진. 하지만 이내 ‘쾅’ 하는 큰 소리와 함께 귀를 막고 움츠린 열일곱 우진의 모습이 이어져 사고가 났음을 짐작케 한다.

이어진 장면에서 서리는 “나는 열일곱 살인데 어떻게 이 사람이 나예요?”라며 창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믿을 수 없다는 듯 허망한 표정을 짓는다. 우진은 공허한 표정으로 일관한다.

영상 처음과 끝에 “사람의 인생이란 반드시 드라마틱한 사건에 의해서만 바뀌는 건 아니다” “열일곱 어느 날에 작고 사소했던 내 착각이 나와 그녀의 인생을 크게 요동치게 만들었던 것처럼”이라는 양세종의 내레이션이 흘러나온다. 열일곱에 겪은 사고로 180도 바뀌어 버린 인생에 적응해가는 서리와 우진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서른이지만’은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에 오후 10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