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배해선 접선…숲 속에서 포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MBC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장기용이 허준호의 추종자인 배해선과 접선한다.

지난 27, 28회 엔딩에서는 윤희재(허준호)의 추종자로 그를 돕고 있는 전유라(배해선)가 채도진(장기용)에게 전화를 걸어 자수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도진은 한재이(진기주) 부모님의 납골당을 찾았고, 그곳 꽃다발 위에 놓인 망치를 마주했다.

18일 공개된 사진에는 도진이 유라의 뒤를 따라가고 있다. 유라의 전화를 받은 도진이 그녀와 접선한 것. 유라가 무슨 생각으로 자수하겠다고 결심을 했는지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가운데 도진의 손에는 납골당에 있던 망치가 어느새 들려 있어 눈길을 끈다. 이제까지 망치는 도진을 도발하는 희재의 메시지였다. 사진 속 유라가 도진을 안내한 곳은 수풀이 우거진 어느 외딴 장소로, 이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 지가 관전포인트다.

‘이리와 안아줘’ 제작진은 “12년간의 이야기를 마무리 지을 도진과 희재의 결전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오늘(18일) 유라가 자수하겠다고 도진에게 전화를 건 이유가 무엇인지 방송을 통해 밝혀진다”고 귀띔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이날 오후 10시 29, 30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