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쿵후 섭렵”…‘비스’ R.ef 출신 성대현, 반전 운동 실력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홍경민과 R.ef 출신 성대현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17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마음 재벌 특집! 어디서 사람 냄새 안 나요?’ 편으로 꾸려져 마음 따뜻하기로 소문난 김원희, 성대현, 홍경민, 솔비가 출연한다. 특히 성대현은 국가 대표 상비군 출신임을 털어놓아 관심을 모은다고.

최근 녹화에서 성대현은 태권도부터 쿵후까지 섭렵했다고 밝히며 의외의 운동 실력을 공개했다. 또한 1990년 베이징 아시안 게임 상비군 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던 사연을 알리며 시범에 나섰다. 그러나 2% 부족한 발차기와 봉술을 선보여 ‘멋짐’보다는 예능감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홍경민은 아내가 ‘비디오스타’의 열렬한 팬임을 털어놨다. 그의 아내가 김숙의 장염까지 걱정했다고 하자 박나래는 김숙이 “삼겹살 두 근을 때렸다”며 건강 상태를 대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비디오스타’ MC 중 유독 반가운 사람으로는 써니를 꼽았다. 멤버 전원의 이름을 아는 아이돌이 소녀시대가 마지막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밖에도 그는 아내가 김수현의 열혈팬이라며 그를 향한 영상편지를 남겼다.

‘비디오스타’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