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설립 지상파 콘텐츠 플랫폼, 1년 만에 가입자 40만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코코와 1주년 기념 이미지

코코와 1주년 기념 이미지/사진제공=코코와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미주지역에 설립한 코리아 콘텐츠 플랫폼(이하 KCP)의 OTT 서비스 코코와(KOCOWA)가 1주년을 맞았다.

KCP는 지난해 7월 17일 미주 지역에 코코와 서비스를 공식 출시했다. KCP는 17일 그간의 성과를 담은 성적표를 공개했다. 코코와에서는 지난 1년간 북미와 중남미 지역을 대상으로 누적 가입자 40만 명, 누적 시청 시간은 200만 시간을 넘어섰다.

소셜 미디어도 크게 성장했다. 코코와 유튜브는 이번 달 100만 구독자를 달성했다. 누적 시청 시간은 9억 시간에 달한다. 페이스북 역시 36만 명 팔로워를 기록하며 상승폭을 그리고 있다.

B2B 비즈니스 역시 선전하고 있다. 코코와는 기존 콘텐츠 라이센싱에서 벗어나 플랫폼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미주지역 최대 한류 OTT 사업자인 라쿠텐(RAKUTEN) 그룹 산하의 비키(viki)와 제휴 및 서비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메이저 파트너들과 협업하고 있다.

코코와 서비스는 처음부터 현지화를 시도했다. 그 결과 현재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한국 교민이 아닌 20~30대의 현지 미국인 여성이다. 이미 종영한 프로그램도 여전히 서비스 내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이는 한국의 콘텐츠가 미주지역 시청자들에게 단발성이 아니라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음을 증명한다.

KCP는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먼저 코코와는 지상파 3사의 모든 콘텐츠를 가장 빠르게 방영한다. 여기에 고화질 영상과 프리미엄 자막으로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KCP 박근희 대표는 “코코와는 한국 지상파 방송사들이 급변하는 시장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단순 라이센싱 판매 방식에서 탈피해 미주를 시작으로 하나로 통일된 브랜드 경험을 다양한 경로로 고객과 파트너들에게 전달하는 유연한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한류 컨텐츠를 제작, 배포하는 여러 사업자들에게 더 폭넓은 사업기회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