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스태프들 “1월부터 삐걱…임금 제대로 못받아 ‘제작 중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자' 포스터/ 사진제공='사자' 제작사

‘사자’ 포스터/ 사진제공=’사자’ 제작사

사전제작 드라마 ‘사자’의 제작 스태프들이 ‘제작 중단’ 사태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사자’의 촬영·조명·무술·편집팀 스태프들은 17일 오후 2시 서울시 중구 수하동 페럼타워 페럼홀 M1 회의실에서 ‘사자’ 제작중단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제작사 빅토리 콘텐츠의 임금 미지급, 계약 불이행 등을 주장했다.

스태프 A씨는 “‘사실과 달리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을 했다’는 제작사 빅토리콘텐츠의 말에 대해 검증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촬영, 조명, 무술, 편집, 소품 팀을 합하면 전체 스태프의 80%인데 촬영 초반에 PD가 스태프를 추천할 수 있고, 제작사에서도 추천할 수 있다. 일단 촬영을 시작하면 한 팀이 된다. 제작사의 편 가르기가 불쾌하다”고 말했다.

앞서 제작사 빅토리콘텐츠는 지난 12일 “‘사자’는 임금 미지급으로 인해 제작이 중단된 것이 아니다. 장태유 감독이 연락을 일방적으로 끊었고, 이것이 제작중단을 초래한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또 “장태유 감독의 추천으로 제작에 참여한 촬영감독을 포함한 일부 스태프들이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된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을 하고, 이것이 여과 없이 보도되는 현실에 당사는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주장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모인 스태프들은 팀별 계약서,  입금 내용, 내용증명 등을 공개하며 촬영을 처음 시작한 지난 1월 11일부터 현재까지 한 번도 제때 임금이 지급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미지급으로 촬영이 처음 중단된 건 지난 4월 3일이다. 스태프 A씨는 “1월부터 계속 임금 미지급이 발생했다. 그나마 4월 2일에 들어온 것도 1·2월분이었다”며 “촬영을 못하겠다고 했더니 30분 만에 입금됐다”고 했다. 이어 “또 다른 팀은 내용증명을 보내자 5월 24일에 겨우 2·3월분을 받았고 4·5월분은 못 받았다”고 덧붙였다.

스태프들에 따르면 팀별 임금 미지급액을 모두 합하면 최소 2억원 이상이다. 또 계속되는 요구에도 불구하고 계약서 작성을 미뤘다고 한다. 스태프 B씨는 “1월에 첫 촬영을 했는데 4월 13일에 계약서가 작성됐다. 5월에 받은 사람도 있다”며 “계약 내용도 과실로 인한 책임보상 등이 모두 스태프 책임으로 돼 불리했다”고 지적했다.

스태프 C씨는 “1월에 촬영을 시작해서 초반부터 삐그덕 거렸다”며 “첫 촬영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임금을 제때 기분 좋게 준 적이 없다”며 “심지어 제작사는 장태유 PD가 추천한 스태프니 그 쪽에서 임금을 받으라고까지 했다. 우리는 분명히 빅토리콘텐츠와 계약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스태프는 “사과를 먼저 했다면 이처럼 사태가 커질 일도 없었다. ‘회사가 어려워서 미흡했다’ ‘노력했지만 일부 미지급은 미안하게 생각한다’ 이 정도만 했어도 하던 프로그램을 놓고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더불어 “복귀할 수는 없을 것 같다. 그들이 있는 사실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사과할 사람들도 아닌 것 같다”며 “(제작사 측이)미흡했다는 걸 인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자’는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여형사가 우연히 쌍둥이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은 작품으로 박해진, 나나, 이기우, 곽시양 등이 캐스팅 됐다.  ‘뿌리깊은 나무’ ‘별에서 온 그대’ 등을 연출한 장태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제작 전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총 16부로 예정된 ‘사자’는 현재 4회까지 촬영을 마쳤다. 촬영이 4분의 1 정도밖에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난 5월부터 촬영이 중단돼 논란을 빚고 있다. 장 감독을 포함한 스태프들은 제작사의 출연료 미지급 등을, 제작사는 장 감독과 스태프들의 무리한 제작비 요구 등을 이유로 들며 대립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