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진화母 “아들보다 18살 많은 함소원…처음에 결혼 반대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시어머니 비법 요리를 전수 받는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결혼 전 겪었던 시댁의 ‘결혼 반대 비하인드 스토리’가 최초로 공개된다.

17일 방송될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의 어머니가 아들보다 18살 많은 한국 며느리 함소원을 맞이한 솔직한 심정을 밝힌다. 딸 셋을 낳고 어렵게 아들을 얻은 진화의 어머니로서는 국적도 다르고, 아들과 나이 차이도 많이 나는 함소원이 걱정일 수밖에 없었다는 것. 당시의 마음을 털어놓던 진화의 어머니는 이내 장모님이 사위 진화를 마음에 들어 하는지 ‘돌직구 질문’을 던져 함소원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어 첫째 시누이는 동생 진화가 부모님께 결혼 이야기를 처음 꺼낼 때 옆에서 분위기를 잡아주는 등 두 사람이 결혼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함소원·진화 부부도 가족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까지 감행했던 속내를 고백한다. 두 사람의 결혼을 가장 반대했던 시아버지와의 극적 전화 통화도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륙 시어머니표 불(火)요리’도 첫선을 보인다. 냉장고에 있던 재료들을 모두 털어 주방으로 이동한 시어머니가 첫째 시누이, 진화와 힘을 합쳐 며느리 함소원을 위한 요리 만들기에 돌입했다. 접시를 이용해 칼날을 가는 등 심상치 않은 칼솜씨를 선보인 시어머니는 프로 요리사를 능가하는 화려한 불요리 실력을 발휘했다.

특히 진화가 어릴적부터 가장 좋아했다는 어머니표 ‘된장 가지’ 요리는 맛과 비주얼에서 시선을 압도했다. 시어머니에게 비법을 전수받기 위해 나선 함소원이 ‘된장 가지’ 요리를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아내의 맛’은 1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