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 구라모토, 17일 ‘김제동의 톡투유2’ 출연…응원의 연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제동의 톡투유2' 유키 구라모토/사진제공=JTBC

‘김제동의 톡투유2’ 유키 구라모토/사진제공=JTBC

피아니스트 유키 구라모토가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를 찾아왔다.

17일 방송되는 ‘톡투유2’에서는 ‘눈치’를 주제로 800여 명의 청중이 이야기를 나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일본의 피아니스트 유키 구라모토가 녹화장을 찾아 ‘행복의 멜로디’를 들려준다.

최근 경인교육대학교에서 진행된 ‘톡투유2’ 녹화에서는 초반부터 한 편에 마련된 그랜드 피아노의 주인공을 둘러싸고 다양한 추측이 끊이지 않았다. 이윽고 유키 구라모토의 예상치 못한 깜짝 등장에 녹화장은 크게 술렁였다.

유키 구라모토는 “한국에 처음 왔을 때는 오빠라고 불렸는데 지금은 할아버지라고 부르는 분들이 많다”며 한국말로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대표곡 ‘Romance’ ‘Cordiality’ 등을 연주해 청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어 “로맨스에 빠지고 싶은 사람들이 연주를 잘 들어줬으면 좋겠다. 특히 제동 씨, 어서 좋은 인연 만나시길 바란다”며 응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키 구라모토와 함께하는 여섯 번째 행복 여행은 17일 오후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