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넣으면 안돼요?”…’섬총사2′ 이연희, 갑오징어 라면 ‘실전 먹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섬총사'/ 사진제공=CJ E&M

‘섬총사’/ 사진제공=CJ E&M

올리브 ‘섬총사2’에서 ‘섬블리’ 이연희가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

오늘(1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섬총사2’ 4화에서는 소리도 마을 어르신들을 도와 이각망 어업, 낚시 등에 나서는 섬총사들의 알찬 하루가 펼쳐진다. 특히 섬총사 멤버들 모두가 함께 하는 첫 저녁식사 먹방이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

강호동과 이연희, 위하준은 아침부터 배를 타고 고기잡이에 나선다. 탁 트인 바다와 잘 어울리는 위하준의 노래 한 곡으로 출항부터 화이팅이 넘쳤다는 후문. 특히 섬총사 사상 가장 큰 참돔부터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로도 선정됐던 달고기 등 평소에는 볼 수 없는 물고기들이 대거 등장해 시선을 모을 전망이다. 위하준은 섬 출신 답게 생선도 능숙하게 다뤄 소리도에 완벽하게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고.

고기잡이 노동 후 라면 먹방도 이어진다. 메뉴는 호동이 직접 손질한 갑오징어 라면. 라면이 빨리 익기를 기다리는 사이, 위하준의 예능 입문을 위한 현란한 무반주 댄스가 펼쳐진다. 제작진은 노래, 춤 다 되는 하준에게 마음을 빼앗긴 강호동에게 “송민호 VS 위하준” 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선택의 기로에 놓인 강호동은 누구를 선택했을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갑오징어 라면 앞에서 무장해제된 ‘섬블리’ 이연희의 반전 매력이 드러날 예정이다. “빨리 면 넣으면 안돼요?”라며 재촉하더니 현기증까지 호소했다는 후문. 갓 잡은 쫄깃한 갑오징어에 탱글탱글한 면, 하준네 갓김치까지 곁들여진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라면이 완성되자 이연희는 신발은 물론 모자도 벗어 던지고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낼 전망이다. 호동의 예능 먹방 지도를 받은 하준과 연희의 ‘실전 먹방’도 재미를 더할 예정.

섬총사 멤버들이 함께 만드는 첫 저녁식사도 만나볼 수 있다. 최근 드라마에서 중식 셰프역으로 활약중인 태항호가 짜장면 만들기에 도전하는 것. 뿐만 아니라 섬대장 호동의 첫 광어회 뜨기도 펼쳐진다. 멤버 모두가 함께 3시간 만에 완성한 푸짐한 저녁상의 맛과 비주얼이 기대를 모은다. 저녁식사 후 갑자기 진행된 ‘나만 알 것 같은 상식퀴즈 내기’ 대결도 폭소를 선사할 전망. 모두의 예상을 벗어난 ‘순수 청년’ 위하준이 낸 퀴즈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