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어쩌나’ 킬링 파트는 ‘뭐라는거야’, 세븐틴 유행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세븐틴의 멤버 디노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의 멤버 디노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의 멤버 디노가 “‘어쩌나(Oh My!)’의 킬링 파트는 ‘뭐라는거야'”라고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세븐틴의 미니 5집 ‘YOU MAKE MY DAY'(이하 ‘유 메이크 마이 데이’)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세븐틴의 멤버들은 이번 활동과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로 디노를 꼽았다. 디노는 청량함을 내세운 ‘유 메이크 마이 데이’ 활동을 위해 머리를 분홍색으로 염색하는 등 다양한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유 메이크 마이 데이’의 타이틀곡 ‘어쩌나(Oh My!)’의 킬링 파트도 디노가 맡았다고 한다.

디노는 “타이틀곡 가사 중 한 구절인 ‘뭐라는거야’를 조금 포인트있게 불렀더니 형들이 연습하면서 ‘킬링 파트’라고 했다”고 말했다.

호시는 “저희끼리 장난을 치다가 재미없으면 ‘뭐라는거야’라고 하고, 안무를 틀려도 ‘뭐라는거야’라고 했다. 대한민국에 개그 열풍이 불지도 모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호시는 이어 “막내가 청량한 콘셉트에 맞게끔 핑크색으로 염색했기 때문에 더 돋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메이크 마이 데이’는 이날 오후 6시 이후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