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마마무, 여름보다 뜨겁고 불길보다 화려하게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마마무,쇼케이스

그룹 마마무가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일곱 번째 미니앨범 ‘레드 문(Red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화염 속에서 네 여인이 춤을 춘다. 이들을 감싼 열기는 화면 바깥으로까지 전해진다. 그룹 마마무가 16일 오후 6시 발매하는 일곱 번째 미니음반 ‘레드 문(Red Moon)’의 타이틀곡 ‘너나 해’ 뮤직비디오 속 장면이다.

마마무는 청량함을 내세운 여느 서머송과 차별화를 두기 위해 이열치열(以熱治熱) 전략을 택했다. 음반 발매를 앞둔 이날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마마무의 ‘레드 문’ 쇼케이스가 열렸다.

‘레드 문’은 마마무가 지난 3월 시작한 ‘포 시즌 포 컬러(4 Season 4 Color)’ 프로젝트의 두 번째 시리즈다. 여름을 테마로 멤버 문별을 상징하는 빨간색과 달(Moon)을 합해 음반 제목을 지었다. 휘인은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갈 때의 정열적이고 뜨거운 분위기를 담고 있다”고 귀띔했다.

타이틀곡 ‘너나 해’는 마마무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프로듀서 김도훈과 박우상 작곡가가 합작했다. 가사에는 이기적인 연인을 향한 경고를 담았다. 전자기타 연주가 쉴 새 없이 몰아치고 다이내믹한 멤버들의 가창이 흡인력을 높인다.

마마무,쇼케이스

그룹 마마무가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일곱 번째 미니앨범 ‘레드 문(Red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뮤직비디오와 무대는 일견 파격적이다. 수위 높은 노출이 마마무의 카리스마와 만나 정열적이고 도발적인 분위기를 완성했다. 문별은 “여름 곡이라고 하면 대부분 시원한 분위기를 생각한다. 그런데 우리는 조금 더 뜨겁게 이열치열로 다가가면 어떨까 생각했다”며 “더 강렬한 분위기로 차별화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솔라는 “우리, 음악으로 함께 미쳐보자”며 웃었다.

음반에는 다양한 색깔의 음악이 실린다. 지난 1일 선공개돼 음원 차트 1위를 휩쓸었던 ‘장마’에선 마마무의 감성적인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4번 트랙 ‘하늘하늘(청순)’은 부제목처럼 청순한 분위기로 완성됐고, 5번 트랙 ‘잠이라도 자지’에선 묵직한 비트와 장난기 어린 가사가 독특한 조화를 이룬다.

마마무,문별,쇼케이스

그룹 마마무 문별이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일곱 번째 미니앨범 ‘레드 문(Red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문별은 성적과 관계없이 이번 음반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마마무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만한 음반이라는 자신감 때문이다. 음반의 대표 주자로 나선 그는 “책임감이 더 생겼다. 그동안 미처 신경 쓰지 못했던 부분까지 챙기려고 했다”며 “더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아직도 많다”고 했다.

마마무는 올해 누구보다 바쁘다. ‘포 시즌 포 컬러 프로젝트’로 계절이 바뀔 때마다 음반을 내면서 동시에 솔로곡과 솔로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오는 8월 18일과 19일에는 단독 콘서트도 연다. 끊임없이 일이 몰아치지만 화사는 “기분 좋다”고 했다. “한편으론 지치지만 우리가 성장하기 위한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기에 컴백하는 가수들이 많지만 마마무가 생각하는 가장 큰 라이벌은 이들이 아니다. 과거의 자신이다.  휘인은 “이전의 마마무를 뛰어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발표곡 ‘별이 빛나는 밤에’ 이상의 역량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거듭했다고 한다. 화사는 “여름과 한 몸이 돼서 멋진 무대를 보여드릴 계획”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