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제니’ 김성철, 한 여름밤의 한강 버스킹…무대 울렁증 극복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투제니’/사진제공=KBS2

‘투제니’/사진제공=KBS2

KBS2 2부작 뮤직드라마 ‘투제니’(극본 이정화, 연출 박진우)에서 김성철의 한강 버스킹 현장이 포착됐다.

김성철은 ‘투제니’에서 천재 싱어송라이터지만 7년 전 첫사랑이 보는 앞에서 ‘음이탈’을 해버린 트라우마로 무대울렁증을 앓는 박정민 역을 맡았다.

16일 공개된 사진에는 박정민이 수많은 인파가 오가는 한강공원 곳곳을 찾아다니며 버스킹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경직된 포즈로 눈을 꽉 감고 있는 그의 표정에서는 그를 짓누르는 압박감이 짐작된다. 또 다른 사진에는 그런 박정민을 응원하는 여동생과 친구들의 간절한 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부른다.

지난 ‘투제니’ 1회 방송에서는 7년 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 나라(정채연)에게 자신의 마음을 담은 자작곡으로 고백했지만, 그녀에게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체념했다. 그러나 이후 그녀의 남자친구가 나라와 같은 소속사인 에일린(앤씨아)과 열애기사가 터지면서 박정민과 나라의 로맨스에 변수가 예고됐다.

박정민 역의 김성철은 지난 1회 방송에서 다양한 인디 뮤지션의 노래를 자신의 목소리로 불러 주목받았다. 다가오는 2회 방송에서는 어떤 숨겨진 명곡이 흘러나올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투제니’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 2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