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한바퀴’ 김영철 “고향 같은 KBS…다큐멘터리 좋아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영철. / 사진제공=KBS

배우 김영철. / 사진제공=KBS

배우 김영철이 “평소에도 다큐멘터리에 관심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16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누리동에서 열린 KBS1 새 교양프로그램 ‘김영철의 동네한바퀴’의 제작발표회에서다.

‘김영철의 동네한바퀴’는 걸으면서 동네의 아름다움과 도시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총 2부작으로 구성돼 김영철이 직접 동네를 탐험하면서 소중한 것들의 의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영철은 “드라마에 출연하는 사람이어서 현실 세계에서 보는 내 모습은 어떨까, 궁금하고 관심이 많았다”면서 “무엇보다 다큐멘터리를 좋아한다. 이 방송의 출연 섭외를 받았을 때도 반가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KBS 방송국 역시 고향 같은 곳”이라며 “따뜻하고 포근하며, 많은 이들에게 위로를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영철의 동네한바퀴’ 제작진은 1부에서는 서울 중림동과 만리동을, 2부는 익선동과 계동을 각각 돌아본다. 오는 18일과 25일 오후 7시 35분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