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땡볕 아래서 맷돌과 사투…콩국수 40인분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마을 어르신들을 위해 요리에 나선 '아내의 맛' 정준호· 이하정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마을 어르신들을 위해 요리에 나선 ‘아내의 맛’ 정준호· 이하정 부부/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정준호·이하정 부부가 땡볕 아래 맷돌과 사투를 벌인다.

오는 17일 방송될 ‘아내의 맛’에서는 정준호와 이하정이 환영 현수막까지 걸며 아들과 딸처럼 맞아주신 마을 어르신들을 위해 콩국수를 대접한다. 마을 잔치가 돼버린 식사 자리를 위해 두 사람은 분투한다.

두 사람은 아침부터 부모님 밭에 약을 치고 물주고 오이까지 따는 농부와 아낙으로 변신했다. 이어 정준호는“마을 잔치도 할 거면 제대로 해야쥬”라는 말과 함께 땡볕 아래 직접 맷돌을 돌리며 수제 콩물 제조에 들어갔다. 끝이 보이지 않던 40인분 콩물 만들기에 두 사람은 진을 뺐다. 정준호와 이하정은 완성된 진국 콩물에 국수까지 넣어 요리를 완성했다. 여기에 솥뚜껑 김치전까지 곁들였다.

푸짐하게 차려진 잔칫상에 삼삼오오 어르신들이 모여 들자 정준호의 부모님은 아들과 며느리 자랑에 여념이 없었다. 맛있는 음식으로 한껏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흥부자 정준호는 구성진 트로트 한판으로 동네 어르신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제대로 된 고향의 마을 잔치의 맛이 펼쳐질 것”이라며 “마을 어르신들을 위해 무더위 속에서도 유쾌한 웃음을 잃지 않은 채 요리를 이어갔던 정준호와 열심히 보좌했던 이하정 부부의 모습은 감동 그 자체였다. 특히 정준호가 직접 만든 콩물은 잊을 수 없을 정도로 진하고 맛있었다”고 전했다.

‘아내의 맛’은 오는 1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