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 국내 밴드 최초로 ‘폴&록 페스티벌’ 공식 초청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YB / 사진제공=디컴퍼니

YB / 사진제공=디컴퍼니

록밴드 YB가 폴란드 ‘Pol&Rock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 받아 오는 8월 3일 무대 위에 오른다.

올해로 24회를 맞이하는 ‘Pol&Rock 페스티벌’은 폴란드 우드스탁 페스티벌로 잘 알려져 있다.

‘Pol&Rock 페스티벌’은 세계적 규모의 대형 음악 페스티벌로 매년 약 30개의 밴드가 출연하며 63만 명의 관객들이 모인다. IRA, Myslovitz, Dżem, Acid Drinkers, Lessdress 등의 폴란드 밴드를 비롯해 Judas Priest, Arch Enemy, You Me At Six 등 세계적인 밴드도 초청된다. 올해 8월 2일부터 4일까지 펼쳐지는 이 페스티벌에 YB는 한국의 대표 록밴드로서 공식 초청을 받아 둘째날인 8월 3일 세컨드 스테이지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Pol&Rock 페스티벌’의 라인업은 주로 록이며 민속에서 실험적인 음악, 레게, 전자 음악, 클래식 음악까지 다양한 장르도 포함된다. 축제 기간에는 정치인, 배우, 예술가 등 유명인사들이 참여하는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으며 2012년에는 폴란드 대통령과 독일 대통령이 방문하기도 했다.

‘Pol&Rock 페스티벌’은 ‘사랑’‘우정’‘음악’을 모토로 자유와 평화의 정신을 표방한다. YB는 얼마 전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봄이 온다’에 출연하며 BBC와 CNN 방송에 출연하는 등 세계적으로 주목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 같은 행보와 결이 맞는 ‘Pol&Rock 페스티벌’에 대한민국의 밴드 최초로 공식 초청을 받게 되어 YB는 기쁜 마음으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Pol&Rock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YB를 “대한민국의 가장 큰 록밴드(Biggest rock band from Korea)”라고 소개하며 YB의 초청 사실을 게재하고 YB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YB는 ‘Pol&Rock 페스티벌’을 기점으로 영어 앨범 발매 등 다양한 해외활동을 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 9월에 있을 YB+국카스텐 콘서트 ‘몽타주’ 공연을 준비하는 등 국내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