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조승우X이동욱, 진지한 두 남자…촬영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라이프’/사진제공=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JTBC ‘라이프’/사진제공=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JTBC ‘라이프’(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에서 이동욱, 조승우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미스 함무라비’ 후속으로 방송되는 ‘라이프’의 제작진은 16일 남다른 집중력으로 몰입해 있는 이동욱과 조승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라이프’는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의사의 신념을 중시하는 예진우(이동욱)와 숫자가 중요한 냉철한 승부사 구승효(조승우), 그리고 이를 둘러싼 인물들의 심리를 그려낸다.

공개된 사진 속 이동욱은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바라보고 있다. 모니터를 꼼꼼히 챙기는 진지한 모습이 한층 깊어진 그의 연기를 기대하게 한다. 조승우는 홍종찬 감독과 의견을 나누며 사소한 디테일도 놓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가 선보일 구승효의 냉철한 승부사적 면모가 엿보이는 현장이다.

이동욱과 조승우가 연기하는 예진우와 구승효는 서로 맞닿을 수 없는 평행선처럼 두 개의 축이 되어 극을 이끈다. 이동욱은 “조승우는 연기를 거인처럼 하는 배우다. 함께 연기하게 돼서 진심으로 영광”이라고 밝혔다. 조승우는 “이동욱은 열정적이고 영리하며 작품을 대하는 태도도 진지하고 성실하다. 처음 만났지만 호흡도 잘 맞는다. 재미있게 잘 찍고 있다”고 전했다.

‘라이프’ 제작진은 “이동욱과 조승우는 작품을 이해하고 캐릭터를 구현하는 자세가 진지하다. 의사로서 확고한 신념을 가진 예진우와 숫자가 중요한 승부사 구승효. 두 캐릭터가 가진 상반된 에너지를 극대화해 극의 긴장감을 조율할 두 배우의 열연이 전율을 일으킬 것이라고 확신한다.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라이프’는 ‘비밀의 숲’의 이수연 작가와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 섬세한 연출로 호평 받은 홍종찬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동욱, 조승우를 비롯해 원진아, 이규형, 유재명, 문소리, 문성근, 천호진, 태인호, 염혜란 등 탄탄한 내공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라이프’는 오는 23일 오후 11시 첫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