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동 시간대 시청률 연속 1위…아빠에게 달려가는 승재 ‘최고의 1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사진=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가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16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슈돌’ 234회 ‘거짓말 같은 하루’ 편은 시청률 7.7%(전국), 8.3%(수도권)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1부 6.1%(전국) 보다 높았고, 2부 9.2%(전국)와도 1부와의 평균에서는 우위를 점했다. SBS ‘런닝맨’ 1부 5.3%(전국), 5.1%(수도권), 2부 7.1%(전국), 6.8%(수도권)도 마찬가지. 이로써슈돌은 일요 예능 동시간대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인물은 사랑둥이 승재였다. 승재는 지용 아빠가 아닌 허양임 엄마와 하루를 보냈다. 양임 엄마가 생일을 맞이한 지용 아빠에게 하루 동안의 자유 시간을 선물했기 때문. 승재는 지용 아빠와 단둘이 있을 때와는 달리 양임 엄마에게는 애교를 보이고 뽀뽀를 했다.

이어 승재는 깊은 고민에 빠졌다. 집에 돌아온 지용 아빠와 양임 엄마 중 한 명을 선택해야 하는 애정도 테스트가 시작된 것. 고민도 잠시 승재가 지용 아빠에게 달려가 와락 안기는 장면은 분당 시청률 10.9%(수도권)을 기록하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양임 엄마와의 애정도 테스트에서 백전백패를 했던 지용 아빠는 감격스러워했다. 예상과 다른 승재의 선택에 시청자들도 깜짝 놀라긴 마찬가지. 그러나 승재의 선택에는 비밀이 있었다. 애정도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 양임 엄마가 승재에게 “아빠 생일이니까 아빠 선택하자”라고 말했던 것. 

또한 시안이는 시하와 첫 만남을 가졌다. 윌리엄과 벤틀리 형제는 샘 아빠와 싱가포르로 여행을 떠나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슈돌’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