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 모두를 놀라게 한 ‘남자 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남자 린’입니다.”

가수 린의 모창능력자로 나온 최우성 씨가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우성 씨는 2라운드에서 모습을 드러낸 뒤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남성이 린의 고음을 소화하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후 3라운드에서 자신을 소개한 그는 “남자이다. 어릴 적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때 린의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별살이’를 즉석에서 불러 다시 한 번 주위를 놀라게 했다.

린은 자신의 팬이라는 최우성 씨에게 “감사하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