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종영까지 단 1회…민사44부의 돌파구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세상을 향해 묵직한 돌을 날린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 민사44부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15일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악수를 하는 민사44부 박차오름(고아라), 임바른(김명수), 한세상(성동일)의 모습을 공개했다. 약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강강약약’ 판결을 통해 정의를 세우려던 박차오름은 강력한 권력을 가진 NJ그룹의 검은 음모에 휘말리며 마녀사냥을 당했다.

판사로서 신뢰를 잃은 박차오름은 사직서까지 제출했지만 임바른, 한세상을 비롯한 법원 식구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으며 포기하지 않고 다시 최선을 다하기로 결심했다. 결국 박차오름의 징계 절차가 시작되면서 민사44부의 앞날은 불투명해졌다.

시청자들의 이목이 민사44부에 쏠린 가운데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사진이 더욱 긴장감을 높였다. 속내를 읽을 수 없는 표정으로 박차오름과 임바른에게 악수를 청하는 한세상은 확고한 결심을 한 듯 담담한 표정이다. 반면 박차오름은 커다란 눈망울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고 차마 한세상을 바라보지 못하고 고개를 숙인 임바른에게서는 씁쓸한 감정이 드러난다. 여느 때보다 진지한 얼굴의 민사44부에 감도는 비장함은 결말을 두고 갖은 추측을 낳는다.

어쩌면 평범할 수 있는 박차오름, 임바른, 한세상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는 민사44부를 뒤흔드는 거대한 힘 때문이다. 가족을 지키려는 NJ그룹의 이기와 박차오름의 책임이 아님을 알면서도 희생양이 필요한 법원 조직의 논리는 민사44부의 존폐를 위협하고 있다. 고등법원 부장판사로 영전한 성공충(차순배)이 박차오름의 징계를 위해 눈에 불을 켜고 있고, 임바른은 “어디든 함께 가자”며 박차오름에게 사직서를 맡겼다. 성공충의 멱살을 잡고 수석부장(안내상)에게 일침을 가한 한세상도 위태롭기는 마찬가지다.

그동안 사람 냄새 나는 재판으로 따뜻한 공감과 사이다를 선사했던 민사44부의 ‘세상 바르고 옳은’ 판결은 박차오름, 임바른, 한세상이 함께였기에 가능했다. 징계 위기에 몰린 박차오름을 지키기 위한 민사44부의 돌파구는 무엇일지,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 둔 ‘미스 함무라비’에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민사44부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정의와 박차오름을 지키기 위한 선택을 한다. 마지막까지 사람 냄새 나는 모습을 보여줄 민사44부의 활약과 이들이 법원에 일으킬 파장의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했다.

오는 16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