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 개봉 12일째 410만 관객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앤트맨과 와스프'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앤트맨과 와스프’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12일 만에 41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15일 오전 8시 12만 2391명을 더해 누적 관객수 410만 4181명을 기록했다. 개봉 12일 만에 400만 명 고지를 넘어섰다. ‘블랙 팬서'(12일째 449만 명)와 비슷한 관객수치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블랙 팬서'(539만 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1120만 명)의 관객수까지 합해 올해 마블 2000만 명 관객 기록을 세웠다. 앞으로 약 50만 명의 관객을 추가할 경우 국내 마블 영화 1억 명 관객 돌파도 이뤄낸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1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개봉 2주차에도 50%가 넘는 예매율을 찍었다. 전 세대 관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흥행 열기는 지속될 전망이다.

이 영화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에서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활약을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