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착한남자? 결혼 전 마주한 진실…어머니가 2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연애의 참견'/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제공=KBS JOY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와 결혼을 앞둔 여자가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했다.

오늘(14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26회에서는 배려심 깊고 착한 남자와 연애 중인 여자가 결혼 직전 그의 치명적인 속사정을 알고 고뇌하는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 속 주인공은 착하디착한  남자친구의 매력에 푹 빠져 연애를 시작하게 됐지만 그 때문에 겪는 고충도 만만치 않았다. 남 일을 돕느라 데이트 약속을 늦는 것은 일상이다. 심지어 주인공의 어머니를 만나 뵙는 자리에도 지각을 한 것은 물론 사촌 조카를 데리고 나왔다.

다사다난했던 지난날을 뒤로 하고 결혼을 준비하게 됐지만 문제는 끊이지 않았다. 특히 모아둔 돈은커녕 마이너스 통장에, 월급도 적으면서 매달 50만원씩 어머니에게 용돈을 이체하는 등 경제관념마저 희박했기 때문.

결혼을 앞두고 주인공을 가장 경악케 한 일은 남친에게 어머니가 두 명이었다는 사실. 일전에 남친 집을 찾았다가 인사했던 어머니와 또 다른 어머니가 존재해 그녀를 혼란에 빠지게 했다.

지켜보던 프로 참견러들도 입을 다물지 못한 것은 마찬가지. 그들은 남친의 모든 행동에 의심과 갖가지 추측을 내놓으며 밝혀질 진실에 두려워했다. 뿐만 아니라 김숙은 “기능성 위장 장애가 올 것 같다”며 착한 남친의 대책 없는 고구마 에피소드에 육체적 고통까지 호소했다.

또한 엄마가 두 명일 수밖에 없는 이유가 공개되자 충격에 빠져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남친이 엄마가 두 명이 된 사연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착한 남친의 이야기는 오늘(14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다음 날  오후 3시 40분 KBS DRAMA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