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오마이걸 승희x소리꾼 고영열 ‘춘천가는 기차’…환상의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오마이걸 승희-고영열/ 사진=KBS2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오마이걸 승희-고영열/ 사진=KBS2 방송화면

오마이걸 승희와 소리꾼 고영열이 환상의 하모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가수 겸 작곡가 김현철 편으로 더원, 박재정, 휘성, 곽진언, 몽니, 김원주, 벤, 고영열, 승희가 출연해 대결을 펼쳤다.

이날 승희와 고영열은 협업 무대를 꾸몄다. 김현철이 작사·작곡한 ‘춘천가는 기차’를 선곡해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고영열의 묵직한 목소리로 시작해 승희의 감성적인 보컬이 더해져 따뜻한 무대가 완성됐다. 두 사람의 화음은 티끌 하나 없이 깨끗했다.

특히 승희는 아이돌임에도 남다른 가창력을 뽐내며 보컬리스트의 면모를 뽐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