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애국가 제창 ‘시선 강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수란/ 사진='프로야구' 올스타전 방송화면

수란/ 사진=’프로야구’ 올스타전 방송화면

가수 수란이 2018 KBO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애국가를 제창했다

14일 오후 울산광역시 남구 옥동 문수야구장에서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펼쳐졌다. 이날 수란은 경기 시작 전 단상에 올라 애국가를 불렀다. 특유의 가창력과 깨끗한 고음으로 관중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날 올스타전에서는 두산 베어스, 롯데 자이언츠, SK 와이번스, 삼성 라이온즈, KT 위즈가 드림 올스타로, KIA 타이거즈, LG 트윈스, 넥센 히어로즈, 한화 이글스, NC 다이노스가 나눔 올스타로 구성됐다.

수란은 2014년 싱글 앨범 ‘I FEEL’로 데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