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있을 家’ 박민지, 개인방송 BJ로 변신…황당 몰래카메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민지/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진짜 있을 家’ 박민지/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채널 A플러스 ‘진짜 있을 家’의 박민지가 개인방송 몰래 카메라를 펼쳤다.

14일 방송된 ‘진짜 있을 家’ 5회 방송에서 개인방송을 진행하던 강빈(박민지)은 생각보다 방문자 수가 저조하자 획기적인 아이템을 구상하기 시작했다. 가족들까지 속이는 몰래 카메라 방송을 진행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빈은 크리에이터 G3가 진행하는 개인 방송을 시청하고 있던 중 남자에게 가장 먼저 ‘사랑해’ 소리를 듣는 사람에게 50만원씩 주기로 했다는 내기 소식을 접했고, 같이 합동방송 할 크리에이터를 구한 다는 말에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었다.

이어 크리에이터 G3 손님으로 위장했고 수빈(김동규), 재하, 맹실장에게 차례로 접근하며 목적 달성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방에 설치해둔 몰래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확인하고 있던 강빈은 “여러분 잘 보고 계시지요? 여러분은 지금 크리에이터 비니와 크리에이터 G3의 합방을 보고 계십니다”라고 알리는가 하면, 미녀가 슬며시 수빈에게 키스하려고 다가가자 “어머머. 스킨십은 반칙인데요?”라며 현장 상황을 중계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진짜 있을 家’는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