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vs 김종민, 못생김 대결? 초특급 웃음폭탄 투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박 2일' 김준호-김종민/ 사진제공=KBS

‘1박 2일’ 김준호-김종민/ 사진제공=KBS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의 김준호와 김종민이 초특급 웃음폭탄을 던진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2018 육해공 올림픽’ 마지막 편이 펼쳐진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은 김준호와 김종민이 스타킹을 머리에 쓰고 못생김을 발산하고 있는 충격적인 모습을 선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타킹만 머리에 썼을 뿐인데 누가 누구인지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똑같이 못생겨진 두 사람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대결 상대로 만난 두 사람은 “잘 만났네” 라며 김형제의 난을 예고했다. 미션 시작과 동시에 서로의 눈치를 살피던 두 사람은 현란한 손기술을 이용해 틈새 공격을 이어갔다. 뒤에서 지켜보던 차태현이 “땡겨! 더 땡겨”라며 끊임없이 훈수를 두는 ‘차코치’의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김준호와 김종민은 스타킹이 벗겨지지 않게 하기 위해 안면근육을 들썩이고 고개를 최대한 뒤로 젖히는 꼼수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데프콘은 “비주얼은 공동 금메달이네”라며 박장대소 했다. 망가진 두 사람의 못생김이 촬영장에 핵폭탄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