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 “윤시윤 체력소모 많아…열의 고맙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사진제공=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이 윤시윤의 열연을 극찬했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의 성장기다. 주인공 윤시윤이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연기변신을 예고해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윤시윤은 앞서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 전과 5범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14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몸 사리지 않고 열연을 펼치는 윤시윤의 모습을 공개하며 또 한번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윤시윤은 거친 바닥에 나뒹굴고 있다.  바닥에 누워 피를 철철 흘리는 등 열연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윤시윤은 극의 완성도를 위해 구르고 피를 흘리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였다.

제작진은 “매 장면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윤시윤에게 고맙다. 구르고 뛰는 액션 장면이 많아 체력적인 소모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항상 열의를 가지고 작품에 임하고 있다. 윤시윤이 연기하는 ‘한강호’의 임팩트 강한 활약과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많은 애정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7월 25일 오후 10시 첫 회가 방송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