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박나래 ‘꽃에는 힘이 있다’ 첫 주자 참여…송은이·박정현 지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꽃에는 힘이 있다' 김지민-박나래/ 사진=캠페인 영상 캡처

‘꽃에는 힘이 있다’ 김지민-박나래/ 사진=캠페인 영상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과 박나래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진행하는 ‘꽃에는 힘이 있다’ 캠페인에 참여했다.

‘꽃에는 힘이 있다’ 소셜 릴레이는 일상 속 꽃의 힘을 널리 알리고자 하는 캠페인. 릴레이가 진행될 때마다 위로와 힘이 필요한 곳에 꽃이 기부된다.

김지민과 박나래가 첫 번째 주자로 동참했다. 그간 다양한 기부 활동과 사회적 캠페인에 참여 해온 두 사람이 또 한 번 뜻 깊은 일에 발 벗고 나선 것.

김지민은 “꽃은 사람을 참 기분 좋게 만든다”며 “‘꽃에는 힘이 있다’ 캠페인에 참여하면 호스피스 병동, 독거노인 지원센터, 아동보호 시설 등에 힘과 위로가 되는 꽃이 전해진다. 릴레이가 이어질수록 더 많은 꽃이 기부될 수 있다고 하니 많은 응원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독려했다.

박나래도 “제가 꽃처럼 아름다운 사람이라 첫 번째가 된 것 같다”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꽃을 선물 받으면 굉장히 기분이 좋고 행복하다. 꽃이 주는 힘이 굉장히 큰 것 같은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곳에 꽃의 힘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공개 코미디, 라디오, 유튜브 등 전방위로 활약하며 웃음을 선물하고 있는 박나래와 김지민은 의미 있는 행보로 훈훈함을 더하며 타의 귀감이 되고 있다.

박나래는 가수 박정현에게, 김지민은 개그우먼 송은이에게 꽃을 전하며 릴레이의 두 번째 타자를 지목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